이효석의 단편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실제 무대로 1990년에 문화마을로 지정되었다. 작품 속 허생원과 성서방네 처녀가 만났던 장소인 물레방앗간과 이효석 생가가 보존되어 있으며, 봉평 장터의 충주집 자리에는 그곳을 기념하는 작은 비석이 서 있다. 이효석기념관과 메밀향토자료관이 건립 추진 중이다. 마을은 해마다 9월이면 메밀꽃이 만개하여 장관을 이루며, 이효석을 기념하는 백일장이 열린다.
이효석은 1907년 봉평에서 출생하여 1928년 《(朝鮮之光)》에 단편 《도시와 유령》을 발표하면서 창작 활동을 시작하였으며 초기에는 경향성이 짙은 작품을 발표하였으나 《수탉》을 계기로 《돈》 등 향토적이며 서정적인 작품을 발표하였다.《화분》과 《장미병들다》 등의 작품으로 자연과 인간의 본능을 시적 경지로 끌어 올렸다는 평을 받았다. 1936년에 발표한 《메밀꽃 필 무렵》은 한국 단편문학의 기념비적 작품으로 꼽힌다.

 

 

 

 

 

 

허브의 어원은 라틴어의 “푸른 풀”을 의미하는 Herba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옥스퍼드 영어 사전에 의하면 “잎, 줄기가 식용, 약용에 쓰이거나 향기나 향미가 이용되기도 하는 식물이라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허브는 그 이용부위와 범위가 넓어져서 꽃, 뿌리도 허브에 포함되며 식용, 약용은 물론 세제용, 미용화장수, 염료용으로도 쓰이고 있습니다.

 

 

 

 

 

 

동막골을 방문한 사람들을 가장 먼저 반기는 것은 마을 중앙에 우뚝 선 커다란 정자나무이다. 정자나무를 중심으로 마을 주변에는 조그마한 냇가와 섭다리가 있고 그 옆으로 나무그네, 우물 및 빨래터와 대장간, 화장실 등이 아기자기하게 위치해 있다. 위쪽에는 연합군이 추락했던 비행기모형이 눈에 띄고, 평상이 펼쳐진 마을촌장집과 인민군, 국군이 자던 자그마한 방도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게다가 이 모든 것들이 아무 것도 없던 산을 깎아 길을 내고, 나무를 심고, 조그마한 냇가도 만들며 완성한 인공마을이란 사실은 방문한 이들을 더욱 감탄하게 한다. 또한 무료로 구경할 수 있어 부담없이 마을에 들려 영화에서 느낄 수 없었던 색다른 재미를 느껴보는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오대산국립공원 입구의 한 자락에 자리한 한국자생식물원은 총면적 3만 3천여평에 우리나라 에만 자생하는 야생화와 식물 1,000여종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우리식물만을 소재로 한 식물원을 개원한 김창열원장은 남다른 우리꽃 열정을 가지고 우리꽃 보급에 노력하고 있다. 1999년 4월 개원한 이곳은 할미꽃처럼 사람과 관련있는 이름의 식물, 우리몸에 이로운 식물 등 테마별 배치와 우리꽃의 특성상 군락을 형 성하였을 때 보다 아름답다는 잇점을 이용하여 계절별로 군락지를 형성해 놓기도 했다. 특히 생태식물원에는 한국의 자생식물 1,100여종을 자연 생태계에 가깝도록 연출하였다. 긴 산책로를 따라 가며 진기한 한국의 자생식물들의 모습을 한껏 즐길 수 있다.

 

 

 

 

 

 

오대산국립공원 입구의 한 자락에 자리한 한국자생식물원은 총면적 3만 3천여평에 우리나라 에만 자생하는 야생화와 식물 1,000여종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우리식물만을 소재로 한 식물원을 개원한 김창열원장은 남다른 우리꽃 열정을 가지고 우리꽃 보급에 노력하고 있다. 1999년 4월 개원한 이곳은 할미꽃처럼 사람과 관련있는 이름의 식물, 우리몸에 이로운 식물 등 테마별 배치와 우리꽃의 특성상 군락을 형 성하였을 때 보다 아름답다는 잇점을 이용하여 계절별로 군락지를 형성해 놓기도 했다. 특히 생태식물원에는 한국의 자생식물 1,100여종을 자연 생태계에 가깝도록 연출하였다. 긴 산책로를 따라 가며 진기한 한국의 자생식물들의 모습을 한껏 즐길 수 있다.

 

 

 

 

 

 

오대산국립공원 입구의 한 자락에 자리한 한국자생식물원은 총면적 3만 3천여평에 우리나라 에만 자생하는 야생화와 식물 1,000여종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우리식물만을 소재로 한 식물원을 개원한 김창열원장은 남다른 우리꽃 열정을 가지고 우리꽃 보급에 노력하고 있다. 1999년 4월 개원한 이곳은 할미꽃처럼 사람과 관련있는 이름의 식물, 우리몸에 이로운 식물 등 테마별 배치와 우리꽃의 특성상 군락을 형 성하였을 때 보다 아름답다는 잇점을 이용하여 계절별로 군락지를 형성해 놓기도 했다. 특히 생태식물원에는 한국의 자생식물 1,100여종을 자연 생태계에 가깝도록 연출하였다. 긴 산책로를 따라 가며 진기한 한국의 자생식물들의 모습을 한껏 즐길 수 있다.

 

 

 

 

 

 

영동고속도로 진부나들목에서 북쪽으로 12km에 있는 이 약수터는 조선의 숙종조 이래로 알 려진 역사 깊은 약수터다. 약수에는 탄산, 철분등 30여종의 무기질이 들어있는데, 특히 많 이 함유된 철분은 위장병, 빈혈증, 신경통에 특효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주변에 전나무 100만 그루를 비롯하여 잣나무, 소나무, 가문비나무, 박달나무, 주목나무등 70여종의 나무들이 빽빽히 우거져 있어 산림욕에 좋으며, 경관이 좋아 여름한철 피서를 겸 할 수 있다. 특히 입구부터 약수터로 가는 약 1km 구간은 전나무숲이 울창하여 산책을 즐 기기에도 적격이다.

 

 

 

 

 

 

동양 최대규모의 삼양 대관령 목장은 해발 850~1,470m의 강원도 대관령 일대 600만평의 고산 유휴지를 개척하여 초지로 일구어 우리나라 산지축산을 선도하였으며 푸른 초원과 한가로이 풀을 뜯는 소떼와 함께, 멀리 강릉과 주문진 시내 너머 동해바다가 보이는 곳 이다. <목장내에서 오프로드를 즐기며 동해전망대 까지 갈 수 있다>

 

 

 

 

 

 

6만 2천평 주요시설 : 대관령 양떼목장은 우리나라 유일한 양 목장이다. 목장에 올라 바라보는 노을이 지는 황혼은 마치 꿈결같은 장관을 보이며, 넓은 초원에서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는 양떼들 의 모습은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원을 두르듯 걸어가는 1.2km의 산책로는 40분이면 족하다. 특히 설원 한가운데 서 있 는 오두막은 ‘화성으로 간 사나이’의 세트장으로 사진촬영 포인트이기도 하다. 초원 에 예쁜 피아노까지 갖다 놓아 색다른 분위기까지 연출한다. 겨울철이면 오두막 옆 경 사면은 천연눈썰매장으로 변신한다. 아이나 어른이나 비료포대 하나만 있으면 신나게 눈썰매를 즐길 수 있다. 요즈음은 양들을 방목하지 않기 때문에 양에게 건초를 주는 체험은 축사에서만 가능하다. 양들을 쓰다듬으면 부드러운 솜이불을 만지는 것 같다.

 

 

 

 

시원하게 뚫려있는 8차선 영동고속도로를 통해 서울에서 1시간50분 정도에 도착할 수 있는 산악 휴양지 휘닉스파크는 전체 면적 120만평(3,978,575㎡)의 광활한 부지에 호텔, 콘도, 스키장, 골프장, 레저시설 등 최첨단 시설을 갖춘 산악형 종합 휴양 리조트이다. 중앙고속 도로의 개통으로 대구권과 충청권에서도 2시간 30분이면 최고 설질의 슬로프를 즐길 수 있 게 되었다. 드라마 ‘가을동화’의 메인 촬영지이기도 했던 휘닉스파크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대단위 종합 리조트이다. FIS 공인 슬로프 4면을 포함해 총 17면의 슬로프를 가진 가장 좋은 설질 의 스키장과 "잭 니클라우스"에 의해 설계된 18홀의 아름다운 멤버십 골프클럽, 9홀로 운 영되는 퍼블릭 골프클럽, 독특한 격자무늬 설계로 유명한 메인 콘도, KBS 미니시리즈 ‘가을동화’의 촬영지인 유로빌라 콘도, 강원권 최초의 특급 호텔인 휘닉스파크 ‘더 호텔’, 단체 이용객들을 위한 유스호스텔, 그리고 야외수영장을 포함한 다양한 레저시설 등 온 가 족이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설들이 준비되어 있다